[AD]
0

인천·영종대교 통행료 지원연장 결국 보류

최종수정 2012.09.05 15:25 기사입력 2012.09.05 15:25

[아시아경제 노승환 기자] 인천대교와 영종대교 통행료 지원연장이 결국 미뤄졌다.

인천시의회는 5일 건설교통위원회를 열어 '인천 공항고속도로 및 인천대교 통행료 지원 조례 개정안' 심의를 다음 달 임시회로 보류했다.

개정안은 영종도 주민 3만 여명이 적용받는 인천대교와 영종대교 통행료 감면 기간을 오는 2016년 3월까지 지금보다 3년 연장하는 내용이다.

그러나 인천시가 재정난을 이유로 기간 연장에 완강하게 반대하는 데다 조례 개정을 두고 법적 대응 의사까지 밝히면서 시의회가 결국 조례 개정을 보류하게 된 것이다.

시의회는 한 해 34억~57억원 씩 각 교량 민자운영사에 감면금을 보전해주고 있는 인천시와 함께 해당 자치구인 중구도 지원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두 다리 외에는 인천 내륙으로 들어갈 도로 교통 수단이 없는 영종도 주민들은 지난 2010년 3월부터 인천대교와 영종대교로 인천을 오갈 때 하루 1번 왕복 기준 편도 3700원의 통행료를 감면받고 있다.

노승환 기자 todif77@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오늘 본 뉴스

이시각 많이 보는 기사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

아시아경제 TV

주식고수들이 파헤친 증권가 ‘극... 이것도 먹고 저것도 먹고 싶을 때 메뉴를 선정하는 것은 어려운 숙제다. 너...
‘황금계좌’를 만드는 수익률의 ... 수많은 증시전문가들이 존재하는 여의도에서 ‘슈퍼개미양성소’의 검증된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