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터넷30년]'PC통신-포털시대-스마트폰'을 거쳐온 30년史

최종수정 2012.05.30 10:52 기사입력 2012.05.30 10: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우리나라에 인터넷이 도입된 지 올해로 30돌을 맞았다. 1982년 5월 말 전길남 일본 게이오 대학 석좌교수 겸 KAIST 전산학과 명예교수가 국내 처음으로 서울대 컴퓨터공학과와 구미 전자기술연구소(KIET)의 두개의 중형 컴퓨터에 IP 주소를 할당받아 전용선으로 연결하고 이를 패킷방식으로 연결하는데 성공했다.

90년대부터는 인터넷 확산이 급물살을 탔다. 1994년 인터넷 상용서비스가 시작된 것. 90년대 말부턴 초고속 인터넷이 확산되면서 전 세계적인 홈페이지 구축 열풍과 함께 PC 기반 인터넷 서비스가 급속히 성장했다. 2002년에는 초고속 인터넷 가입가구 수가 1000만을 넘어섰다.

현재는 스마트폰 확산과 함께 다양한 무선 인터넷 서비스가 등장하면서 웹의 시대가 끝나고 모바일 인터넷 시대가 태동하는 변화의 기점에 서 있다. 과거 인프라를 가진 통신사들이 독점하던 서비스 구조가 웹으로 넘어가면서 인터넷 기업들이 쥐고 있던 주도권은 모바일 기업들로 넘어가는 형국이다.

◆파란화면, 모뎀소리 'PC통신'의 시작 = 현 LG유플러스인 데이콤이 86년 PC통신 '천리안' 서비스를 시작하고 88년 유료가입자를 유치하기 시작하면서 파란화면과 모뎀소리로 대표되는 PC통신의 대중화가 시작됐다. 이어 하이텔, 나우누리, 유니텔까지 4대 서비스가 등장하면서 PC통신 가입자가 350만명을 돌파하는 등 전성기를 맞는다.

연구목적으로 일부만 사용할 수 있었던 인터넷은 1994년 한국통신(현 KT)이 코넷(KORNET)이라는 이름으로 인터넷 상용서비스를 개시하면서 대중화의 발판을 마련한다. 1997년에는 초고속인터넷이 도입되면서 고속성장을 거듭하던 PC통신은 2000년대 초반부터 급속한 내리막길에 들어섰다. 그 자리를 포털서비스가 대체했다.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는 1998년 현재 SK브로드밴드에 합병된 두루넷이 시작했다. 현재 SK브로드밴드로 이름을 바꾼 하나로통신을 비롯해 한국통신, 드림라인, 데이콤도 ADSL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를 상용화하면서 1990년대 말에서 2000년대 초반까지 수많은 닷컴 1세대 기업들이 등장했다.

◆포털의 전성시대 = 현재 국내 3대 포털 서비스인 네이버, 다음, 네이트(전 라이코스코리아)도 이 때 탄생한다. 다음은 1997년 무료 웹메일 서비스인 '한메일'을 시작한후 '다음 카페' 붐을 일으키며 온라인 커뮤니티 문화를 탄생시켰다.

1999년 등장한 네이버는 '지식인(지식iN)'의 성공에 힘입어 국내 포털 시장 1인자로 올라섰다. 네이버는 현재 70%의 검색점유율을 바탕으로 검색광고 시장을 평정하며 연 매출 2조원대 기업으로 성장했다.

아이러브스쿨과 싸이월드 등 서비스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의 원조 격으로 최고의 인기를 구가했지만 변화에 대응하지 못하고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해외 서비스에 주도권을 내주게 됐다

◆이젠 '모바일 인터넷' 전쟁 = 스마트폰이 대중화되며 이를 중심으로 인터넷 산업의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카카오톡으로 대변되는 다양한 무선 인터넷 서비스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등장했다.

모바일 열풍과 함께 네이버와 다음, 구글 등 인터넷 시대 기득권을 가졌던 업체들도 모바일 시대 주도권 확보 전략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카카오톡 사업자인 카카오는 한게임과 NHN을 설립한 벤처 1세대 김범수 의장이 지난 2006년 12월 만들었다 . 카카오톡은 기존 모바일 서비스와 달리 웹서비스가 존재하지 않는 모바일 온리 서비스로 본격적인 모바일 시대를 알렸다.

그러나 트래픽 폭증 문제와 사업자들 간 망 사용대가를 놓고 대립하는 망중립성 문제 등은 풀어야할 숙제다.


심나영 기자 sn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