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꼬꼬면' 이경규 말 제대로 안듣더니 결국…

최종수정 2011.10.28 12:16 기사입력 2011.10.28 08:16

댓글쓰기

꼬꼬면 국물량, 개발자 '이경규 레시피' 그대로

'꼬꼬면' 이경규 말 제대로 안듣더니 결국…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흰국물 라면'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한국야쿠르트의 '꼬꼬면'이 최근 물 권장량을 바꿨다. 이는 개발자인 이경규의 레시피에 따른 것.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국야쿠르트는 최근 꼬꼬면을 끓일 때 들어가는 물의 권장량을 기존 550㎖에서 500㎖로 낮췄다. 이는 권장량대로 조리한 소비자들이 국물 맛이 너무 싱겁다는 의견을 내놓았기 때문.

한국야쿠르트 관계자는 "제품 봉지에 적힌 조리법대로 꼬꼬면을 끓여 먹은 소비자들이 국물 맛이 너무 싱겁다는 의견을 많이 내놓아 최근 제품 포장에 표기하는 물의 권장량을 줄였다"고 말했다.

당초 한국야쿠르트는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봉지 라면의 물 권장량 550㎖를 꼬꼬면 초기 제품에도 똑같이 사용토록 권장했다.

그런데 회사의 권유를 따라 정량의 물을 쓴 소비자들로부터 "싱겁다"는 이의가 집중적으로 제기됐다는 후문이다. 특히 다른 라면과 달리 꼬꼬면은 맑은 닭 육수를 쓰기 때문에 국물이 적어야 한다는 소비자들의 조언이 잇따랐다.
이에 회사의 연구 개발팀도 최근 제품의 적정 국물량을 다시 검토해 결국 국물량을 50㎖ 줄였다.

이번에 교체된 물 500㎖는 원래 이경규의 레시피였다. 이경규는 꼬꼬면이 탄생하게 된 '남자의 자격' 라면 경연편에서 심사위원들에게 물은 500㎖를 썼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한국야쿠르트는 최근 꼬꼬면 용기면도 다른 제품 용기보다 물을 넣는 경계선을 낮게 설정해 출시했다.
한국야쿠르트는 개그맨 이경규 씨를 명예홍보이사로 위촉했다. 양기락 한국야쿠르트 사장(오른쪽)이 이경규 씨에게 명예사원증과 뱃지를 전달하고 있다.

한국야쿠르트는 개그맨 이경규 씨를 명예홍보이사로 위촉했다. 양기락 한국야쿠르트 사장(오른쪽)이 이경규 씨에게 명예사원증과 뱃지를 전달하고 있다.


한편, 한국야쿠르트는 지난 27일 정직한 열정으로 장인정신을 발휘해 온 점과 라면사에 한 획을 그은 꼬꼬면 개발의 공로를 인정해 이경규를 명예홍보이사로 위촉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