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011국감]인천공항 항공기급유 독점 회사, 막대한 이익 대기업에 퍼줬다

최종수정 2011.09.29 16:12 기사입력 2011.09.29 10:58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인천국제공항에 이착륙하는 항공기에 기름을 독점적으로 공급해 막대한 이익을 얻는 회사가 국가가 아닌 대기업에 의해 운영되면서 특혜 논란과 함께 도덕적 해이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지난 2002년 인천공항 개항과 함께 인천공항 항공기 급유를 전담하는 인천공항 급유시설(주)이 설립돼 운영 중이다.

이 회사는 인천공항내 항공기 급유를 위해 임직원 40명을 고용해 8개의 급유탱크, 배관 47km, 급유전 298개 등을 설치해 운영 중이다.

이 회사는 인천공항을 오가는 연간 수 만대의 항공기 급유를 독점하면서 막대한 운영 수익을 얻고 있다.

2003년 이후 매년 수 십억 원의 당기 순이익을 냈다. 2006년 71억원, 2008년 75억 원, 2009년 42억원, 2010년 56억 원 등이었다. 2003년 이후 누적 당기순이익이 450억 원이며, 2010년 감사원 감사 결과 163억 원의 초과 수익이 있었다는 사실도 적발됐다.
문제는 이처럼 막대한 이득이 보장된 회사가 출범 당시부터 알 수 없는 이유로 민자유치사업 대상이 됐다는 것이다.

이 회사는 BTO 방식으로 설립돼, 대한항공의 자회사인 한국공항(주)이 246억 원을 투자해 61.5%의 지분을 가진 대주주다. 인천공항공사가 136억 원을 투자해 34.0%, GS칼텍스(주)가 18억원을 투자해 4.5%의 지분을 각각 갖고 있다.

대기업이 이 회사의 대주주가 돼 운영하는 과정에서 도덕적 해이도 나타나고 있다.

지난 2010년 유류저장 탱크에서 기름이 유출된 사건이 대표적 사례다. 유류탱크에 기름이 일정 수준 이상으로 차면 경보를 알려주는 센서 설치가 필수적이지만, 이 회사는 시설 투자 최소화를 위해 미루다가 결국 기름이 새고 말았다.

또 수익금을 대주주인 한진그룹 산하 기관에 과도하게 기부했고, 직원 39명인 회사에 임원이 5명이나 되 임원 전체 임금이 전 직원 임금과 비슷할 정도로 '가분수' 조직이 됐다. 특히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2004년부터 임원으로 등재돼 매년 1억 원이 넘는 임금을 받아가고 있다.

이에 따라 29일 오전 열린 국회 국토해양위원회의 인천공항공사 국정감사에선 이 회사를 인천공항공사가 직영해야 한다는 의견이 잇따라 제기됐다.

현기환 한나라당 의원은 "급유시설(주)을 정부가 인수해 운영할 경우 국가 항공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유리하다"며 민간 사업 종료에 대비해 급유시설을 직접 인수하라"고 촉구했다.

김희철 민주당 의원도 "항공기 급유에 따른 과도한 이익이 비행기 삯 인상의 원인이 돼 국민이 부담을 지고 있다"며 "공공부문이 인수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에 대해 급유시설(주)는 "기름 유출은 직원이 항공유 실험을 위한 샘플 채취과정에서 발생했으나 적법한 절차를 거쳐 처리가 완료됐다"며 "항공유 저장탱크에는 항공유가 일정 수준 이상으로 차면 경보를 알려주는 센서가 설치되어 정상 운영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급유시설(주)는 올해 4억5000만원을 기부했는데, 한진그룹 산하 교육기관에 1억원, 인천하늘 교육재단 1억원 및 불우이웃돕기, 지진 및 수행복구 성금 2억5000만원을 기부했다"며 "임원의 수는 정부와 사업자간 체결된 실시협약에 명시된 규정에 따른 것으로 임원 임금은 전체 임금 총액의 29%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김봉수 기자 bs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