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빈-임수정 '사랑한다…' 베를린영화제 경쟁부문 진출

최종수정 2011.01.18 23:18 기사입력 2011.01.18 23:17

댓글쓰기

영화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의 임수정

영화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의 임수정


[스포츠투데이 고경석 기자]현빈 임수정 주연의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가 61회 베를린영화제 장편 경쟁부문에 진출했다.

18일 베를린국제영화제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윤기 감독의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는 다음달 10일 개막하는 61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장편 경쟁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현빈은 탕웨이와 호흡을 맞춘 '만추'가 일찌감치 베를린영화제 포럼 부문 초청을 확정지어 자신이 주연을 맡은 영화 2편으로 베를린영화제 공식 초청을 받게 됐다.

특히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는 한국영화 중 유일하게 이번 베를린국제영화제 장편 경쟁부문에 초청된 작품으로 더욱 주목받는다.

장편 경쟁부문 상영작을 대상으로 남녀주연상과 감독상을 시상하기 때문에 현빈과 임수정, 이윤기 감독이 수상할 수 있을지에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현빈 임수정 주연의 영화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는 경기공연영상위원회가 한국영화 투자사업의 일환으로 조성한 경기영상펀드를 통해 투자된 '지 시네마(G Cinema)' 1호 작품.

임수정과 현빈은 이별을 앞둔 결혼 5년차 부부로 출연했다. 남자가 생겨 집을 나가겠다는 여자와 세심한 배려로 속 마음을 알 수 없는 남자의 심리를 그린 영화다.

이윤기 감독은 자신의 전작들인 '여자, 정혜' '아주 특별한 손님' '멋진 하루'를 모두 베를린영화제 포럼 부문에 진출시킨 바 있다.

올해 베를린영화제 포럼 부문에 초청된 영화 '만추'는 1966년 이만희 감독이 만든 동명 영화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가족의 탄생'을 연출한 김태용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모범수로 특별휴가를 나온 여자(탕웨이 분)가 도주 중인 한 남자(현빈 분)를 만나 벌이는 짧은 사랑을 그린 작품이다.

한편 '만추'는 2월 17일 국내 개봉하며,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는 한 주 뒤인 24일 개봉한다.

영화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에 출연한 현빈

영화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에 출연한 현빈




스포츠투데이 고경석 기자 kave@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