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실외보다 오염된 실내 공기 위험성 인지해야"

최종수정 2018.09.10 07:48 기사입력 2015.02.26 11:44

댓글쓰기

블루에어 CEO 벵트 리트리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중국발 황사에 노출된 한국은 중금속, 유해세균, 곰팡이가 섞인 독성 칵테일을 마시는 것과 같다.”

스웨덴 공기청정기 ‘블루에어’의 창립자이자 CEO인 벵트 리트리(Bengt Rittri)는 26일 몸에 해로운 중금속과 미세먼지 등 각종 유해물질을 포함한 중국발 황사를 ‘독성 칵테일’에 비유했다.

중국발 황사에 대해 벵트 리트리 CEO는 “기상청의 실외활동 자제와 같은 권고는 미봉책에 불과”하다며 “오염된 외부 공기보다 심각한 실내 공기의 위험성을 간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유럽, 북미, 아시아 등 상당수가 실내 공기 질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극도로 과소평가 하고 있고 중국발 황사의 영향권 안에 있는 한국은 미흡한 실내 공기 관리가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실외 공기를 차단한다고 해도 오염된 공기가 실내로 스며들거나 외출 직후 들어오는 사람의 옷과 머리카락을 통해 미세먼지와 오염물질이 유입되고, 실내 벽과 가구 등에 고스란히 남아 없어지지 않기 때문에 실내 역시 청정 공기의 안전지대라고 볼 수 없다는 주장이다.
실내 공기는 박테리아, 곰팡이, 바이러스, 집먼지 뿐만 아니라 실외에서 유입되는 유해흡연물질, 초미세먼지 및 새집증후군 유발물질인 포름알데히드, 톨루엔, 벤젠 등 인테리어에 사용되는 휘발성 유기화합물질 등이 존재한다.

벵트 리트리 CEO는 “유기화합물질이 끊임없이 유출되는 실내에서 호흡하는 것은 유독 가스로 채워진 비닐봉지 안에서 숨을 쉬는 것과 비교할 수 있다”며 “극단적인 예시일 수 있지만 오염된 실내 환경에 노출될수록 호흡기 및 기타 질병 발병률이 증가한다는 과학적인 증거가 늘고 있다 "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