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20국감]"진보 성향 헌법재판관, 위헌사건에서 72% 같은 의견"

최종수정 2020.10.08 11:28 기사입력 2020.10.08 11:2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문재인 대통령 취임이후 대통령과 여당 등이 추천한 우리법연구회, 국제인권법연구회, 민변 출신 헌법재판관들이 헌재 결정에서 대부분 같은 결론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이 국회 입법조사처로부터 제출받은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현재까지 헌법재판소 위헌 및 인용결정 현황'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우리법연구회 출신 2명(유남석, 문형배 재판관), 우리법연구회의 후신인 국제인권법연구회 출신 2명(김기영, 이미선 재판관), 민변회장 출신인 이석태 재판관 등 5명은 함께 처리한 22건의 위헌사건 중 16건에서 같은 의견을 냈다 .

이들 5인방은 교원의 정치단체 결성?가입을 제한하고 있는 국가공무원법 제65조 제1항 등이 '정당 설립과 가입의 자유 등을 침해한다'며 위헌결정에 의견을 함께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초등학교 교사 등의 정치단체를 만들거나 가입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또한 이들은 선거일 90일 전에는 후보자 명의로 인터넷 언론사 등에 칼럼 게재를 금하고 있는 공직선거법 제8조의5 제6항 등에 대해서도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위헌결정도 함께했다. 인터넷 언론 환경에 유리한 특정 공직 후보자에게 유리한 결정이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윤 의원은 "이들 5인방이 함께 처리한 전체 사건의 72% 이상 같은 의견을 제시함에 따라 판결의 획일화를 초래하고 사회적 이슈에 대한 진보좌파적 결론이 날 것임을 재판하기도 전에 알 수 있게 됐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며 "반면 국민의힘(구 자유한국당)과 과거 바른미래당 등이 추천한 3인의 재판관들이 함께 한 사건에서 같은 의견을 낸 경우는 총 30건 중 13건으로 전체 사건의 절반 가량에서 서로 다른 의견을 제시했다"고 지적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