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시 ‘마이크로의료로봇 기술개발사업’ 공모 선정

최종수정 2019.06.18 17:03 기사입력 2019.06.18 17:03

댓글쓰기

광주시청사

광주시청사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광주광역시는 보건복지부 ‘마이크로의료로봇 실용화기술개발사업’ 과제 공모에 한국마이크로의료로봇연구원이 사업 주관기관으로 최종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마이크로의료로봇 실용화 기술개발사업은 총사업비 407억 원(국비 388억 원, 시비 19억 원)이 투입되는 국책사업이다.


이번 ‘마이크로의료로봇 실용화 기술개발사업’ 주관에 한국마이크로의료로봇연구원이 선정되면서 세계기술을 선도하고 국내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정부 연구개발(R&D)사업을 광주가 주도하게 됐다.


‘마이크로의료로봇 실용화기술개발사업’은 복지부에서 세계 기술경쟁력을 갖춘 국내 마이크로의료로봇 실용화를 가속화하기 위해 지원하는 사업으로 ‘실용화기술개발센터’사업과 ‘제품실용화’사업으로 나뉜다.


‘제품실용화’사업은 기업이 주도해 특정 제품을 개발하고, ‘실용화기술개발센터’사업은 센터가 ▲마이크로의료로봇시스템을 구성하는 ‘공통기반 모듈’ 개발 ▲공통기반 모듈의 조합으로 구성되는 ‘통합시스템’ 개발 ▲우선 적용대상 질환 : 소화기계, 순환기계, 고형암 ▲‘공통기반 모듈’과 ‘통합시스템’ 기술이전을 통한 기업의 사업화를 직접 담당해 추진하게 된다.

광주시는 이 사업을 통해 마이크로의료로봇분야에서 세계기술을 선도하고 산업화를 가속해 향후 경쟁력을 갖춘 마이크로의료로봇산업 클러스터 조성으로 이어나갈 계획이다.


광주시의 마이크로의료로봇은 2013년부터 6년간 시가 50억 원을 투입한 317억 원 규모의 ‘마이크로의료로봇센터 구축’ 국책사업을 시작으로 본격화 됐으며, 현재 마이크로의료로봇센터가 국내에 가장 많은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한국은 미국 다음으로 세계 2위의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마이크로의료로봇은 선진국을 중심으로 기술선도 경쟁이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는 기 확보된 기반기술 및 특허로 대외특허장벽 구축이 가능하고, 이미 시장을 선점한 선진국의 일반 의료로봇(다빈치 로봇)과 달리 세계적 경쟁력을 통해 수출과 일자리 창출이 가능한 미래 유망 정밀의료기기 산업이다.


한국특허전략개발원은 한국마이크로의료로봇연구원이 관련분야 특허출원에서 세계 1위 기관인 만큼 경쟁력을 지니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은 바 있다.


이번 과제를 수행할 한국마이크로의료로봇연구원장 박종오 교수팀은 우리나라에서 마이크로의료로봇을 처음 시작해 이제까지 국내 마이크로의료로봇 기술과 산업을 이끌어 세계적으로 선도 연구 능력을 인정받고 있으며, 기술이전한 대표적인 세계선도 기술에는 대장내시경로봇, 캡슐내시경, 능동 캡슐내시경과 줄기세포마이크로로봇 등이 있다.


손경종 시 전략산업국장은 “한국마이크로의료로봇연구원이 이번 복지부 연구개발(R&D)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면 광주가 세계적인 마이크로의료로봇산업 메카로 도약하고 첨단 고부가가치 의료기기산업으로 지역경제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skpark82@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